대전일보 로고

충북 바이오 스타트업 지원 1500억원 규모 펀드 조성

2019-09-19기사 편집 2019-09-19 17:25:58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도내 바이오 스타트업을 지원할 1500억원 규모의 펀드가 조성된다.

19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송에 위치한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청주SB플라자 일원에서 지역 혁신창업 생태계 구축과 스타트업 투자유치를 위한 '2019 충북 스타트업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충북도, 하나금융그룹 등과 '바이오 분야 전략 창업펀드 조성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는 최근 인보사 사태 등으로 침체한 바이오업계 지원을 위해 1500억원 규모 전략 창업펀드인 충북창업펀드를 조성하는 내용이 담겼다.

조성된 펀드는 하나금융그룹의 자회사인 하나벤처스를 통해 중기부의 팁스(TIPS) 프로그램 운영사인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원을 받은 바이오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투자될 예정이다.

팁스란 창업을 희망하는 사람을 민간 투자자나 정부 연구개발(R&D) 사업과 연계해 창업을 촉진하는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으로, 최소 1억 원을 투자하면 정부에서 최대 9억원까지 지원해준다.

이날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협약식과 함께 열린 충북 스타트업 페스티벌에 참석한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대기업인 LG 등 민관이 공동으로 협업하는 플랫폼을 구축해 우수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있다"면서 "민간과 공공이 새로운 방식으로 협업하는 좋은 사례가 만들어졌다"고 밝혔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충북의 경제성장률은 여러 지표에서 보듯 전국 최고 수준이다. 다만 더 나은 내일을 준비하고, 지금의 성장률을 지속적으로 유지·향상시키기 위해서는 글로벌 수준의 창업 생태계가 필요하다"며 "충북이 앞으로 만들어나갈 창업생태계가 대한민국이 기술 강국으로 도약하는데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