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시, 읍·면 지역 평생교육 강화

2019-09-17기사 편집 2019-09-17 10:41:1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당진시는 그동안 상대적으로 평생학습 기회가 부족했던 읍·면 지역주민들을 위해 송악읍과 석문면, 신평면 등 모두 3곳에 평생학습 거점센터를 구축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각 지역별 주민자치센터에 구축되는 평생학습 거점센터는 읍·면 지역의 부족한 평생교육 기반 시설을 보완하고 평생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한 공간으로, 올해 구축되는 거점센터 3곳 모두 평생학습매니저가 배치돼 글로벌 시민의식 함양을 위한 민주교육을 비롯해 다양한 평생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각 거점 센터별 개소 일정은 △송악 9월 20일 △석문 10월 11일 △신평 10월 25일로, 시간은 모두 오후 2시로 동일하며, 개소식에서는 민주시민 교육이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우선 상록문화제 기간 중 열리는 송악읍 평생학습센터 개소식에서는 한서대학교 유진월 교수를 초청해 '일제강점기의 이용후생과 심훈, 그리고 당진'을 주제로 강연이 예정돼 있으며, 이후 내달 18일까지 4차례 더 민주시민 교육이 이어진다.

이후 석문면 평생학습센터와 신평면 평생학습센터도 개소식 전에 수강생을 선착순 모집하고 전액 무료로 민주시민 교육을 각각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별 평생학습센터가 운영되면 그동안 동 지역에 집중된 전문 교육 강좌가 읍·면 지역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지역별 맞춤형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해 평생학습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