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미스트롯 홍자·조성모 18일 옥천서 가을 밤의 콘서트

2019-09-16기사 편집 2019-09-16 11:01:5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가을밤의 콘서트 포스터.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군은 문화예술회관에서 9월 기획공연으로 '조성모, 홍자와 함께하는 가을 밤의 콘서트'가 열린다.

옥천문화예술회관에서 18일 오후 7시에 앨범판매 1600만 장의 신화 조성모, 트롯 가수 홍자 그리고 전자바이올리스트 서지우,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가 함께하는 가을 밤의 콘서트 공연이 펼쳐진다.

조성모는 불멸의 사랑, For your soul, 다짐, 가시나무, 아시나요, 피아노 등 노래로 발라드의 황태자라는 칭호를 얻었다. 앨범판매량 공식 1600만 장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국민가수 반열에 올랐다.

2012년 정규앨범 '왜 말을 못해 울보야'로 데뷔한 홍자는 지난달 24일엔 신곡 '어떻게 살아'를 발표하고, 8일에 데뷔 첫 단독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공연은 국내외 1500회 이상 공연을 선보인 전자바이올리스트 서지우와 2018년 제11회 대한민국 오페라대상 수상에 빛나는 웨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함께해 클래식, 대중음악, 크로스 오버뮤직 등 다양한 장르음악의 협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조성모, 홍자와 함께하는 가을 밤의 콘서트'는 18일 오후 7시 1회 공연될 예정이다. 공연 티켓은 지난 7일 진행된 현장판매에서 모든 좌석이 매진됐다.

곽명영 문화예술담당 팀장은 "군민문화향유를 위해 질 높은 유명공연 유치에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옥천군문화예술회관 전경. 사진=옥천군 제공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