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추석연휴 교통량 늘고 교통사고 줄었다

2019-09-15기사 편집 2019-09-15 17:28:3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교통량 9.3% 증가, 교통사고 28% 감소

추석 연휴 기간 충남의 교통량이 지난해보다 증가했지만 교통사고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추석 연휴 기간 충남의 일일 평균 교통량은 73만 7000대로 지난해 대비 9.3% 증가했다. 추석 당일 교통량은 88만 2000대로 지난해보다 0.8% 증가해 일부 고속도로와 국도 구간에서 정체를 빚었다.

교통사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건(28%) 감소했고, 교통사고 사망자는 지난해 대비 2명 감소했다.

충남 경찰은 안전하고 원활한 귀성·귀경길을 위해 국도와 고속도로의 상습정체 구간에 하루 평균 360여명의 교통경찰과 의경을 배치해 소통위주의 교통관리 및 안전조치를 실시했다.

충남청은 특히 지·정체 구간 헬기운항 5회 및 고속도로에 암행순찰차 3대를 동원해 신호위반, 버스전용차로 위반을 단속하는 등 교통사고유발 행위와 얌체운전 단속·계도로 고속도로 상 단 한 건의 교통사망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