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경찰,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송치…사회공헌자금 부정사용

2019-09-15기사 편집 2019-09-15 14:26:2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지방경찰청은 회사 사회공헌자금을 부정하게 사용한 혐의(업무상 배임 등)로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과 직원 6명을 불구속 입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사장 등은 지난해 가스안전공사 사회공헌자금 3억 5000여만원 중 일부를 지출 명목과 다르게 특정 지역을 후원하는 목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이와 관련, 한국가스안전공사는 11일 김형근 사장이 사회공헌자금을 부정하게 사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역 발전을 위한 공공기관의 정당한 행위이며 불법 사용은 없었다"고 밝혔다.

가스안전공사는 이날 낸 성명에서 "최근 충북지방경찰청이 김 사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하고 검찰에 송치했다"며 "이는 공공기관이 사회공헌 활동을 한 것일 뿐 배임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고 "김 사장은 지역의 대표적인 낙하산 인사로 사회공헌자금을 특정 지역과 단체에만 지원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잠재적 총선 후보군에 속하는 김 사장이 특정 지역을 지원한 것은 내년 총선을 겨냥한 사전 선거운동을 한 것이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검찰 수사를 통해 김 사장과 관련된 의혹이 낱낱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충북 청주 출신의 김 사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제9대 충북도의회 의장을 지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