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건양대 김민지 학생, 대전시로부터 하트세이버 받아

2019-09-05기사 편집 2019-09-05 11:35:21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민지

[논산] 건양대는 김민지 응급구조학과 4학년 학생이 심정지 환자를 구조한 공로로 대전시(시장 허태정)로부터 하트세이버 인증서를 받았다고 5일 밝혔다.

김민지 학생은 지난 동계방학 중 진행되었던 소방차 동승실습 중 구급대원들과 출동해 심정지로 쓰러진 환자에게 심폐소생술과 백밸브마스크를 통한 산소공급 등의 응급처치를 실시해 환자를 소생시켰고 그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대전시로부터 하트세이버 인증서를 수여받게 됐다.

김민지 씨는 "전공 교육을 통해 습득한 지식을 활용해 한 사람의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는 사실에 큰 기쁨과 감동을 느꼈다"며 "졸업 후에도 학과에서 받은 교육을 토대로 응급환자의 생명을 살리는데 일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하트세이버란 심정지 또는 호흡정지로 죽음의 위험에 놓인 환자를 심폐소생술, 제세동기 등을 활용해 소생시킨 사람이란 뜻으로 환자가 병원도착 전에 심전도를 회복하고 병원도착 전후 의식회복, 병원도착 후 72시간 이상 생존하는 경우 그 환자를 구한 구급대원 또는 일반시민에게 수여되는 인증서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