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삶에 지친 도시의 청년들이여 서천으로 모여라!

2019-08-25기사 편집 2019-08-25 11:57:3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서천군 제공

[서천]서천군에서 도시 청년들의 지방살이를 위해 조성 중인 청년캠퍼스 삶기술학교가 다음 달 정규과정인 한 달 살기 1기 입학을 앞두고 지난 23일 하루 살기 프로젝트 '한산한 하루'를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서천군 한산면에 조성 중인 삶기술학교는 도시 청년들이 시골 마을에 모여 서로의 기술을 공유하고, 능동적으로 꿈과 목표를 달성하게 도와주기 위한 교육시스템으로, 지역 소멸 문제와 청년 취업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한 청년 자립 문화 프로젝트이다.

삶기술학교 측은 다음 달 정규과정 입학에 앞서 '한산 살이'를 먼저 경험하고 싶은 청년들을 대상으로 하루 살기(1박 2일) 프로그램을 신청받아 캠퍼스투어, 선셋요가와 아로마 테라피, 방앗간 체험 등 삶기술학교 클래스 부분체험을 진행했다.

서천군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삶기술학교와 청년 유입 정책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내는 매개체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방소멸 위기에서 벗어나 청년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살고 싶은 지역으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삶기술학교는 다음 달 16일 1기 입교생 30명을 시작으로 총 3기수(총 90명)를 운영할 계획이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