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220만 도민과 함께 혁신도시 반드시 유치"

2019-08-22기사 편집 2019-08-22 15:55:1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유병국 충남혁신도시 유치 범도민추진위 공동위원장 인터뷰

첨부사진1유병국 충남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정의 최우선 과제인 혁신도시 유치를 위해 지난 13일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가 구성됐다. 추진위는 앞으로 혁신도시 유치를 위해 세미나와 토론회 개최는 물론 서명운동을 주도하고,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더 확실한 논리를 개발할 계획이다. 범도민 추진위 공동위원장을 맡은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을 만나 추진위 구성 계기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충남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계기는.

"그동안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양승조 충남지사는 물론 각계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노력해 왔다. 하지만 지난 7월 17일 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 법안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이제는 도민과 함께 혁신도시 유치에 나서겠다. 정치권과 관 중심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민간 차원의 결집이 필요한 시기다. 220만 충남도민의 뜻을 하나로 모아 민간 차원의 참여를 활성화하고 적극적인 활동으로 도민의 염원을 이루기 위해 혁신도시 유치 범도민 추진위를 꾸렸다. 정치권과 지방자치단체 노력에 더해 도민의 염원을 한 데 모아 중앙정부에 보여주겠다.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한 홍보를 위한 차량용 스티커를 배부하고 지속적으로 세미나와 토론회 등을 열 계획이다. 도민과 함께 혁신도시 유치에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뛰겠다."

-범도민 추진위 참여 규모는.

"추진위는 충남사회단체 대표자 125명과 지방분권충남연대 대표자 30명, 도내 국회의원 11명을 비롯 정치계 인사 223명 등 모두 382명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공동위원장은 전영한 충남발전협의회장, 이상선 지방분권충남연대 상임대표, 임동규 충남새마을회장, 최대규 한국자유총연맹 충남지부장, 전재하 충남장애인단체연합회장 등 16명이 맡았다. 발대식 이후에도 참여를 원하는 단체가 부지기수이고 출향 인사들도 함께하자는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충남도 역사를 거슬러 살펴볼 때 이만한 조직이 꾸려진 전례가 없는 만큼 충남의 인·물적 자산이 총동원됐다. 향후 추진위 주관으로 국토순례, 전국대회를 통한 대국민 홍보활동 등을 전방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은 충남도와 의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성과가 없다. 현재 상황은 어떤가.

"시도의회 의장단 협의회에 가서 혁신도시에 대해 동의를 구했는데 대전, 충남을 뺀 나머지 시·도가 모두 반대다. 수도권은 대놓고 반대를 하지는 않지만 영호남 지방에서 수도권보다 반대가 더 거세다. 그 사람들이 보기에는 충남과 대전은 수도권이다. 지방은 해마다 인구가 줄고 있는데 더 어려운 우리들을 놔두고 왜 그러느냐는 반론이 있다. 혁신도시 유치는 당연히 해야 하지만 17개 광역시도 중에서 대전, 충남만 없다는 논리로 유치전을 벌여서는 설득력이 약하다. 나머지 15개 시도가 이해할 만한 논리개발이 더욱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돼야 하는 당위성에 대해 설명해 달라.

"충남도는 2004년 참여정부 시절 행정중심복합도시가 관할 내 건설된다는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2012년 행복도시인 세종특별자치시가 분리 발족되면서 지난 5년간 충남의 인구는 13만 7000여 명이, 면적은 437㎢나 줄었다. 현 정부의 국정 원리인 국토 균형발전 정책이 기존의 혁신도시 중심으로 이뤄지다 보니 충남도민의 상대적 박탈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수도권에 자리잡은 공공기관 이전 정책에서 소외받고 있고, 도내 학생들은 지역인재 의무채용 제도를 적용받지 못해 타 지역 졸업생보다 공공기관 취업 문턱에서 불리한 위치에 놓여 있다. 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하는 것은 어느 한 지역의 이기주의가 아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인 환황해권 중심도시 육성을 위해선 내포신도시 활성화가 선결과제인 만큼 혁신도시 추가 지정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앞으로 계획은.

"도민의 뜻을 결집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지난 4월부터 시작한 혁신도시 서명운동을 9월 말까지 100만인 돌파를 목표로 전개하며 도민 여론을 결집해 나아가겠다. 중앙정부의 방어 논리를 효과적으로 허물 수 있도록 혁신도시 지정 논리도 가다듬겠다. 서명작업이 일부 정리가 되면 추진위가 중심이 돼서 대전·충남 합동으로 결의대회를 하고, 대전·충남 세종시 원안사수 때처럼 대규모로 중앙정부를 방문해서 도민들의 뜻을 전달하겠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