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2019년 1-7월 교통사고 사망자, 전년 동기 대비 10.9% 감소

2019-08-21기사 편집 2019-08-21 11:22:0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지역별 교통사고 사망자 증감율(%) 사진=국토부 제공

올해 7월말까지 교통사고 사망자가 1856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2082명) 10.9% 감소했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교통사고 사망자가 감소한 추세에서 안전대책 중점 추진 중인 음주운전이 31.3%, 사업용 차량 15.7%, 보행자 13.2%가 가장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전국 지방경찰청, 지방자치단체, 유관기관, 민간단체 등이 '지역 교통안전 협의체'를 구성하여 적극적으로 협업하고 시설 개선 등 교통안전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 결과로 보인다.

광주 44.2%, 울산 42.9%, 서울 27% 의 큰 감소세를 보인 지역도 있다.

하지만 인천은 25.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북부와 강원은 전년과 동일한 사망주 수를 보였다.

충청권은 모두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은 43명으로 전년(49명) 대비 12.2%, 충남은 123명으로 지난해(189명)보다 13.2% 각각 낮아졌다.

충북은 118명으로 지난해(125명)보다 5.6% 줄어들었다.

항목별에서는 음주운전이 전년대비 63명 줄어 가장 크게 줄었다. 이어 사업용 차량(67명), 전세버스(4명) 등이 뒤를 이었다.

보행 중 사망자는 지난해보다 104명 감소한 682명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감소했으나 인천, 강원, 경기북부, 충북 등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충북은 올해 7월까지 36명의 보행자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이는 지난해(34명)보다 5.9% 증가한 수치다.

반면, 대전은 25명으로 지난해(28명)보다 10.7%, 충남은 46명으로 같은기간(63명)보다 27% 각각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또 65세 이상 사망자는 863명으로 전년 대비 4.9%(44명) 감소해 전체 사망자 감소율에 비해 다소 낮은 감소율을 보였다.

국토부와 경찰청은 앞으로도 관계부처 간 유기적으로 협업하여 취약요인에 대한 교통안전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어린이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추진하고 면허반납 절차를 간소화해 고령운전자 면허반납 활성화에 나설 방침이다.

특히 교통안전 취약 지역에 대하여 관계 기관 합동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맞춤형 교통안전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여 지역별 교통안전 편차를 좁혀 나갈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국민적 관심과 일선 경찰서 및 지자체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이번 교통사고 사망자 현황 발표를 통해 각 지역에서 교통안전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사고 예방을 위해 더욱 고민하고 노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