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다중이용시설·먹거리 안전관리 지도·단속

2019-08-18기사 편집 2019-08-18 14:59:1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다중이용시설 315곳 대상 시설안전점검 및 추석 성수용품 부정유통 행위 등 단속

충남도는 추석을 앞두고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과 성수용품 부정유통 행위 등에 대한 단속에 나선다.

도는 이달 말까지 △버스터미널 22곳 △여객선 선착장·터미널 24곳 △판매시설 50곳 △교량 201곳 △육교·터널·지하차도 18곳 등 다중이용시설 315곳에 대해 집중 점검한다.

버스터미널, 교량, 판매시설 등 13곳은 도 사회재난과와 시·군 안전관리부서, 안전관리자문단 등 합동 안전점점반을 구성해 표본 점검하고, 나머지 시설물은 도 관련부서 및 시·군에서 자체 점검반을 편성해 추진한다.

중점 안전점검 내용은 △주요 구조부의 변형·균열·누수 등 결함 여부 △전기·가스·기계 설비의 작동상태 및 안전성 여부 △선착장 접안시설의 위험요인 및 구명장비 관리상태 △관계자 안전기준 준수여부 등이다.

또한 도는 시·군 특사경과 합동으로 오는 26일부터 성수용품 부정유통 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소비자가 많이 찾는 도내 농산물을 원료로 하는 지역특산품 제조업소를 비롯한 대형마트 및 축산물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유통 실태를 점검한다.

중점 단속 사항은 △유통기한 경과 원료사용 여부 △제조(유통)일자 변조 △원산지 표시위반 △수입쇠고기 혼합판매 △영업장 위생관리 등이다.

도는 안전점검 및 단속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 조치하고, 시설물의 보수·보강이 필요한 사항은 관리주체에 출입제한, 안전시설 설치 등 선 안전조치 후 시정토록하고 향후 조치 여부를 추적 관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성수용품을 고의로 부정유통한 위법 업소는 행정처분 및 형사처분 통해 불법행위를 차단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안전점검 및 단속을 통해 사건·사고 없는 안전하고 풍요로운 추석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