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추석 명절 경영안정자금 50억 지원

2019-08-14기사 편집 2019-08-14 14:29:3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도내 중소기업 대상 최대 1억까지

충남도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임금과 원·부자재비 지급 등으로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특별경영안정자금 50억 원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도내 중소기업 중 제조업 경영안정자금 2억 원 이하 대출을 받은 기업으로, 결산 재무제표 2개년 이상, 제조업 전업률 30% 이상이어야 한다.

업체 당 지원 금액은 최대 1억 원으로, 2년 거치 일시 상환을 조건으로 하며, 도에서 2년간 2%의 이자를 보전받을 수 있다.

신청은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사업장 소재 시·군청 기업지원과나 경제과를 통해 하면 된다.

이용붕 도 소상공기업과장은 "이번 자금 지원은 추석을 앞두고 기업체의 자금 수요가 많은 점을 감안했다"며 "앞으로도 자금이 도내 기업에 적기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