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표준연,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위해 기관차원 종합대책 마련

2019-08-08기사 편집 2019-08-08 18:25:56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은 기관차원의 대응체계를 마련, 일본 수출규제 문제 해결에 앞장선다.

8일 KRISS에 따르면 조성재 부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일본 수출규제 적극대응 위원회'를 구축하고 KRISS의 측정기술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분야에 중점을 맞춘 전략이 도출했다.

KRISS는 △교정·시험서비스 패스트트랙 운영 △불화수소 등 반도체 공정가스 품질평가 지원체계 마련 △반도체 및 첨단소재 신뢰성 평가 플랫폼 운영 △웨이퍼 불순물 측정분석장비 국산화를 위한 원천기술 및 장비화 기술개발 연구기획 등 분야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국내 기업이 수출규제와 관련된 소재·부품·장비 등에 대한 신뢰성 평가를 요청하는 경우, 최우선적으로 교정·시험서비스를 처리할 수 있는 패스트트랙을 운영키로 했다. 또 고순도 가스 및 반도체 소재에 대한 신속·정확한 평가결과를 제공, 국산화율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박상열 KRISS 원장은 "기존 연구와 서비스는 보류하더라도 일본 수출규제 문제 해결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기관차원의 대응체계를 통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출연연구원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