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도의회, 일본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2019-07-21기사 편집 2019-07-21 15:27:2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산업부, 외교부, 주 대한민국 일본국대사관 등에 결의안 전달할 계획

첨부사진1충남도의회 의원들이 일본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는 반도체 핵심소재 3대 품목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도의회는 지난 19일 열린 제31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안장헌 의원(아산4)이 대표발의하고 42명 전체 의원이 공동 발의한 '자유무역과 한·일 관계증진에 반하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결의안은 지난 1일 일본정부의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의 불합리함을 지적하고 조치철회를 촉구하기 위한 것으로, 일본의 이번 조치가 전략물자의 수출과 관련된 바세나르체제나 GATT협약에 기초한 WTO에 명백히 위배된다는 점과 국제무역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라는 것을 규탄하는 내용이 담겼다.

도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역사를 부정하며 세계 무역질서를 파괴하는 행위에 분노한다"며 "일본은 자유무역과 한·일 관계증진에 반하는 수출규제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했다.

안 의원은 "일본의 터무니없는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 의존도가 높은 품목들의 국산화를 위한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며 "반도체와 평판디스플레이 수출비중이 59.2%를 차지하는 충남도는 정부의 국산화 정책에 발맞춰 관련 기업이 자립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의회는 이 결의안을 산업통상자원부, 외교부, 주 대한민국 일본국대사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