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화재청 무형문화재 '도살풀이춤' 보유자 선정 잡음

2019-07-10기사 편집 2019-07-10 17:06:40      조수연 기자

대전일보 > 문화 > 문화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최윤희 도살풀이춤보존회장 "문화재청 도살풀이 인간문화재 지정심사 과정 불공정"

첨부사진1

문화재청의 무형문화재 '도살풀이춤' 보유자 후보 선정을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김숙자류 도살풀이춤 전수자 최윤희 씨와 도살풀이춤보존회 회원 등 40명은 10일 대전정부청사 남문 앞에서 도살풀이춤의 인간문화재 종목지정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지난 5월 21일 연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1차 집회, 22일 대전정부청사 앞 2차 집회에 이은 항의다.

앞서 문화재청은 2015년 도살풀이춤, 승무, 태평무 등 3종목에서 24명에 대한 보유자 선정심사를 했지만, 언론에 심사위원이 노출되고 합격자 내정설이 돌면서 4년 간 표류해 왔다. 이에 최 씨는 집회에서 문화재청에 살풀이춤에 대한 인간문화재 지정 심사 과정을 지적하며 원천적으로 재심사 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최윤희 씨는 "문화재청은 2015년 무형문화재 지정 심사를 한 이후 4년만에 당시 응시자 중 11명에 대해 추가 기량평가를 하겠다고 통보했다"며 "당시 도살풀이춤 종목에서 2위를 했던 제가 기량점검 대상자에서 제외된 것을 보면 문화재청이 특정인을 보유자로 세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무용계에서 인정해주는 경력이 없고 불법으로 전수조교를 이수한 사람들이 엉터리 심사결과에 따라 인간문화재가 되는 꼴"이라며 "춤에 평생을 바쳐온 입장에서 원형을 벗어나고 박자도 맞지 않아 엉망진창인 춤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문화재청이 올바른 길로 원한다면 승무, 살풀이, 태평무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지정해야 한다"며 "사실 계보가 다른 승무, 태평무, 살풀이는 떼어놓고 심사하는 것이 옳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씨는 그러면서 △무용분야 보유자 인정절차 백지화 및 맞춤형 재설계 △추가기량대상자 선정기준 절차공개 △문화재위원 전원사퇴 △불공정 무형문화재보유자 선정 중지를 요구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5월에도 동일한 집회가 열렸고 담당과장과 직원들이 가서 면담도 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며 "동일한 건으로 집회를 하는 것은 시민의 권리이기 때문에 제재를 가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도살풀이춤보존회 회원들이 10일 정부대전청사 앞에서 문화재청의 도살풀이춤 지정심의 원천무효를 주장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조수연 기자


첨부사진3김숙자류 도살풀이춤 전수자 최윤희 씨가 10일 정부대전청사 남문광장에서 살풀이춤을 추며 문화재청의 불공정심사에 항의하고 있다. 사진=조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