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진천군, 공간통합·시설 공유형 협업사업 공모에 선정

2019-07-04기사 편집 2019-07-04 11:04:22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진천]진천군은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공간통합·시설공유형 협력사업에 '충북혁신도시 청소년 두드림 센터 증축사업'이 선정돼 특별교부세 4억 5000만원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공간통합·시설 공유형 협업사업은 기관 간 칸막이를 넘어 지역과 관할이 다르더라도 주민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지방자치단체 간 협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중앙부처에서 추진하는 공모 사업이다.

진천군은 충북혁신도시 청소년들의 교육·문화·예술·체육 인프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음성군과 공조해 이번 공모사업을 준비했다.

공모사업 선정으로 진천군은 총사업비 16억 5000만원(국비 4억 5000만원, 군비 12억원)을 투입, 충북혁신도시 진천지역에 있는 '덕산 청소년문화의집'을 2층으로 증축, 청소년들의 활동공간을 확대할 계획이다.

충북혁신도시를 양분하고 있는 진천군과 음성군은 이번 공모사업 공동추진의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문화·체육·육아·보건·복지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주민 편의시설에 대한 공유 확대와 각종 정부 공모사업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공모 선정으로 최근 중부4군(괴산·증평·음성·진천)이 전국 최초로 실시하는 광역차원의 '공유도시 협력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앞서 지난 5월 중부4군 단체장들은 지방의 자생적 발전을 통한 경쟁력 강화와 지역간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광역차원의 '공유도시 협력사업'의 추진을 선언한 바 있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전국의 수많은 자치단체들이 경쟁한 공모사업에 음성군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좋은 결과를 낳게 돼 의미가 남다르다"며 "앞으로 중부4군이 추진하고 있는 공유도시 협력사업이 주민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생활SOC 분야뿐만 아니라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사업 발굴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