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진천군 인구증가 고공행진…상반기 증가율 전국 5위

2019-07-03기사 편집 2019-07-03 13:41:11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진천]상주인구 9만 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는 진천군의 인구증가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3일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진천군의 6월말 기준 주민등록상 인구는 8만 382명을 기록해 지난해 말 대비 6개월간 총 2164명이 증가했다.

이는 증가율 2.77%로 충북도내 자치단체 중 1위, 전국 시·군 중에서는 5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충북도의 인구는 398명이 늘어 진천군의 인구증가세가 충북의 인구증가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진천군의 인구는 지난 2015년 1월 기준 6만 5383명에서 4년 반 만에 1만 5000명이 증가했다.

특히 지난 1년간 4500여명이 늘어 인구증가세가 가속화 되고 있다.

이 같은 진천군의 비약적인 인구증가세는 충북혁신도시의 조성에 따른 대규모 주택공급의 효과뿐만이 아니라 지역산업 육성을 통한 산업인구 유입에 주력한 결과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2025년 시 승격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진천군은 지역산업의 발빠른 성장과 규모의 확대를 반영해 '성석 미니신도시 개발사업', '교성지구 도시개발사업', '스마트시티 조성사업' 등 각종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앞으로의 인구증가세가 더욱 기대된다.

이와 함께 군은 산업, 정주여건, 주택정책 등 다방면의 분야에서 체계적인 전략을 반영한 '맞춤형 인구정책'을 추진해 더 큰 규모의 인구증가를 견인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지역의 인구증가는 자치단체가 추진한 경제, 복지, 문화·예술 등 여러 분야의 정책들의 성과가 종합적으로 반영된 지역발전의 척도"라며 "현재와 같은 인구증가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더 많은 일자리를 늘려나가고 잠재 유입인구를 흡인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인구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