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 덕촌리 독립운동마을, 주민 참여 모범사례 전국적 관심

2019-06-26기사 편집 2019-06-26 11:02:04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청주시 덕촌리 독립운동마을 조성 사업에 타 지자체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청주시에 따르면 이날 안성시 공무원과 시민 등 40여 명이 옥산면 덕촌리 독립운동마을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안성시 관계자는 "청주시가 '덕촌리 독립운동마을 조성 사업'을 추진하는 데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적극성이 큰 힘이 됐다고 들었다"며 "안성시도 '안성 독립운동가 역사마을'을 조성 중인데 청주시처럼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싶다"고 방문 목적을 밝혔다.

청주시 옥산면 덕촌리는 독립운동가 정순만 선생의 고향으로, 지난 1972년부터 매년 마을 자체적으로 3·1운동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사)애국지사 검은 정순만기념사업회'라는 자발적 조직을 만들어 지난 2016년 선생의 독립정신을 계승한 덕신학교를 복원해 전통문화체험교육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에 청주시는 지난 3월 제2차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공모사업에 응모, 당선돼 총 1억 9600만 원을 투입해 독립운동 마을 조성 사업을 진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독립운동 마을에는 정순만 선생 기념관, 3·1운동 만세광장, 애국의 길, 응봉산 봉수대 등이 설치돼 역사적인 발자취를 통해 시민들의 나라사랑의 정신에 깊이를 더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 연말 독립운동 마을이 조성되면 역사교육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