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민들 내년 총선 이슈로 경제 문제 꼽아

2019-06-25기사 편집 2019-06-25 18:08:11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민 절반 가량은 내년 총선에서 민생·경제 문제가 이슈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25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주)여의도 리서치에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 가량인 49.5%가 '경제위기와 빈부격차 및 실업문제'를 내년 총선 이슈로 전망했다.

이어 '정권안정론과 정권심판론(18.4%)', '비핵화 문제 등 안보와 남·북한 평화문제(12.9%)', '진보 또는 보수 진영의 대통합 여부(7.3%)', '대전·충청권의 인사 및 행·재정 홀대론(4.8%)'을 꼽았다.

대전 선거 지역구 별로는 중구와 유성구 을이 55.4%, 유성구 갑이 52.4%로 타 지역구 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로 경제 문제가 주요 선거이슈가 될 것이라고 봤다. 연령별로는 50대 55.4%, 30대 51.4%, 40대가 50.5%로 높았다.

육동일 시당위원장은 "현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을 통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리면서 불평등을 해소하겠다고 국민들과 약속했다"며 "그러나 약속은 지켜지지 못한 채 일자리는 줄었다. 또 불평등은 심화되고 경제는 침체를 면치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 경제는 더 심각해서 지난 5월 실업률이 4.6%로 상승했고, 인구도 줄었다"며 "일자리를 찾아 대전을 떠나는 청년들이 매년 4만명"이라고 밝혔다.

육 위원장은 또 "내년 총선은 무엇보다 현 정권의 경제실정에 대한 응징투표가 대세를 이룰 것으로 보인다"며 "참담한 경제 성적표를 받은 정부와 대전시가 총선까지 민생·경제에 대해 국민과 시민이 체감할 수 있을 정도의 성과를 내놓지 못하면 경제실정 심판론 이슈가 선거판을 좌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대전시민들은 내년 총선에서 후보자 선택 기준으로 '선거공약 및 정책(39.78%)'을 보겠다고 응답했다. 그 다음으로는 소속정당(22.7%), 인물(19.96%), 세대교체(11.8%) 순이었으며, 혈연·지연·학연은 1.8%에 그쳤다.

육 위원장은 "내년 총선은 정부는 물론 쇠퇴의 위기를 맞고 있는 대전시 입장에서 바닥을 치고 다시 도약 하느냐, 아니면 영영 나락으로 떨어지느냐를 결정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며 "시민들이 후보선택 기준으로 공약 및 정책을 보겠다고 한 만큼 내년 선거가 정책과 공약 경쟁 중심의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당 대전시당이 (주)여의도 리서치에 의뢰해 4만 1742명 중 1043명(휴대전화 841명, RDD 202명)이 응답했다. 조사는 지난 10일부터 11일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3% 포인트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