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의회, 제243회 제1차 정례회 폐회

2019-06-23기사 편집 2019-06-23 15:41:19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의회는 지난 21일 본회의에 앞서 대전시, 시교육청과 함께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사진=대전시의회 제공

대전시의회는 지난 21일 제243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57건의 안건을 처리한 후 폐회했다고 23일 밝혔다.

본회의에서는 남진근 의원이 대표 발의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 이광복 의원이 대표 발의한 '대전 도시철도 2호선 서대전육교 등 지하화 촉구 건의안', 홍종원 의원이 대표 발의한 '학교체육관 조기 확충 촉구 건의안'을 의결했다.

또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구본환 의원은'유·초·중학교 공동급식 개선대책'을, 이광복 의원은 '장애인 버스 도입 필요성', 오광영 의원은 '대전시 4차 산업혁명 추진과제 중 바이오 산업에 대한 선택과 집중', 김소연 의원은 '민주시민교육 조례 폐지'와 '학생들의 체육활동을 위한 가상현실 VR 스포츠 시설 설치'를 집행기관에 촉구했다.

이번 정례회 기간 중에는 조례안 38건, 규칙안 1건, 동의안 5건, 예산안 1건, 결산 5건, 의견청취 3건, 결의안 1건, 건의안 2건, 위원선임의 건 1건 등 57건의 안건이 처리됐다.

이날 시의회는 본회의에 앞서 대전시, 시교육청과 함께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현재 대전시는 행정중심복합도시가 배후에 건설된다는 이유로 수도권 과밀화 해소 및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지방 이전 대상 지역에서 제외돼 인구 감소와 지역경제 성장이 정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종천 의장은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역차별 해소, 수도권 공공기관의 대전 이전 허용과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향후 우리 시의 혁신도시 추가지정을 위해 150만 시민의 뜻을 모아 정부에 강력히 건의하겠다"고 밝혔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