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지역 농협직원, 쌀 수매대급 등 40억 원 상당 횡령

2019-06-17기사 편집 2019-06-17 15:51:5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농협 직원이 쌀 수매전표를 허위로 꾸며 수십억 원을 챙긴 정황이 포착됐다.

17일 농협중앙회 충남지역본부에 따르면 충남지역농협에 근무하는 직원 A(35)씨는 지난 3월 중순부터 지난달 말까지 9차례에 걸쳐 쌀 수매전표를 허위로 발급해 32억 원 상당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 중순까지 13차례에 걸쳐 표고버섯 판매 대금 12억 원 상당을 정산하지 않고 개인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농협은 업무 인수인계 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하고 자체 특별감사를 벌여 해당 건을 적발했으며, 횡령금 중 3억 8000만 원 상당을 회수했다.

A씨는 주식 투자 손실 등을 이유로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조사됐다.

농협은 A씨를 조만간 검찰에 고발하고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할 방침이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