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장욱진 화백 기념사업 본격화

2019-06-13기사 편집 2019-06-13 16:39:39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송용리 일원에 130억 투입, '22년까지 생가 복원, 기념관 건립

첨부사진1장욱진 화백 사진=세종시청 제공

세종시가 고 장욱진 화백 기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연동면 송용리에 있는 생가와 인근에 장욱진생가 기념관을 조성하고, 송용리 일원에 그림 마을을 조성하는 등 문화를 통한 원도심 재생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3일 세종시청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2022년까지 연동면 송용리 일원에 장욱진 생가 복원과 기념관을 건립한다"고 밝혔다.

장욱진 화백 기념사업은 연동면 송용리 6346㎡ 부지에 130억원을 들여 이뤄진다.

장 화백의 '고향' 이미지를 부각해 생가를 복원해 소규모 전시 체험 공간으로 활용하고, 전시와 교육, 체험공간을 접목한 기념관도 조성한다.

생가는 유품 등 유족들이 기증한 물품을 기반으로 장 화백의 화실을 재현할 계획이다.

기념관은 화백의 작품, 유품, 자료 등을 활용한 기념전시실과 아카이브실 등으로 마련된다. 기획전시실은 기획전, 순회교류전 등을 열 수 있도록 조성돼 미술관이 없는 세종시에 시각 미술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특히 시는 송용리 마을 일원을 복합문화공간으로 특화하기로 해 기대된다. 연동면사무소가 복합커뮤니센터로 이전하고 문화예술창작소로 변화해 문화·여가 서비스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이 시장은 "현재 남양주 미술관과 세종시 기념관은 역할과 기능 측면에서 중복 되지 않도록 협의했다"며 "문화마을 조성을 통한 문화를 통한 원도심 재생"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 화백은 이중섭, 김환기와 국내 서양화가 2세대로 꼽힌다.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