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 임신부 출동한 구급차에서 새생명 출산

2019-06-13기사 편집 2019-06-13 16:39:3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구급차에서 임신부의 출산을 도운 119구급대원들. 사진=청주 동부소방서 제공

[청주]청주 119구급대원들이 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구급차 안에서 아기의 출산을 도왔다.

13일 청주 동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10분께 청원구에 사는 A(27)씨가 분만 진통이 심하다며 119에 신고했다.

동부소방서 소속 장현희 소방장과 홍성호 소방사가 현장에 출동, A씨를 구급차에 태우고 급히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A씨가 출산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

A씨의 출산이 임박했다고 판단한 구급대원들은 구급차에서 곧바로 분만 준비에 들어갔다.

구급대원들의 침착한 대처로 A씨는 오전 2시 28분께 구급차 안에서 딸을 순산했다.

동부소방서 관계자는 "임신부가 심한 진통을 호소해 자칫 아기까지 위험해질 수 있었지만, 침착한 대처로 새 생명이 무사히 태어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