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경찰, 보이스피싱 조직 7명 검거

2019-06-12기사 편집 2019-06-12 16:48:2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 경찰이 중국 보이스피싱(전화 금융사기) 조직의 인출책 등을 무더기로 붙잡았다.

12일 충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의 지시를 받아 피해금을 인출, 중국으로 송금하려 한 혐의(사기)로 A(20)씨 등 6명을 구속하고 B(3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7명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청주 등지에서 보이스피싱 피해자 36명의 피해금을 은행에서 인출하거나 송금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36명의 피해금은 총 4억 2400만원이다.

피해액 중 일부는 중국으로 송금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은 인터넷 광고를 통해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에 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인출하거나 중국에 송금하는 대가로 피해금의 5-10%를 수수료로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을 쫓고 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