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농업기술센터 올해 고추농사는 총채벌레 방제에 달려있다

2019-06-12기사 편집 2019-06-12 11:49:5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에 감영된 고추모습. 사진=옥천농업기술센터 제공

[옥천]옥천군은 최근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에 감염된 고추재배지가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12일 농기센터에 따르면 흔히 고추농가에게는 칼라 병으로 잘 알려진 이 바이러스는 토마토와 고추를 비롯해 1200여 종의 식물이 감염될 수 있으며 주로 총채벌레를 통해 전염된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고추는 울긋불긋 무늬가 나타나는 등 고추가 붉게 물들지 못하며 기형 과를 생산하며 상품성을 떨어지게 만든다.

지난 봄은 따뜻하고 건조해 총채벌레 발생이 빨라지면서 바이러스 감염 사례도 늘고 있다.

옥천 이원면 미동리 한 농가는 비닐하우스 1980㎡에 고추모종을 심은 지 2주 만에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에 감염됐다.

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로 들어온 바이러스 관련 문의는 지난달에만 10여 건에 달했다.

바이러스는 일단 감염되면 치료가 어렵기 때문에 감염된 식물체를 최대한 빨리 뽑아내는 것이 가장 쉬운 해결 방법이다.

이때 총채벌레 등록 약제를 뿌려 밀도를 낮춘 후 검정비닐봉지 등으로 식물체 전체를 감싸서 다른 식물로 옮겨가지 못하게 해야 한다.

쑥 등 주변의 잡초가 기주식물 (숙주)이 되므로 철저히 제거한다. 끈끈이 트랩 등을 이용해 발생여부를 살펴야 하며 발생초기에 등록약제를 뿌려 확산을 막는다.

등록약제는 작용 기작을 달리하는 3종류의 약제를 4-5일 간격으로 번갈아 사용해 내성을 막는다.

또 고랑사이에 부직포나 비닐을 덮어 땅 속에서 다 자란 벌레가 나오지 못하게 하는 물리적 방제 방법도 함께 사용한다.

최근에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저항성 품종이 출시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정용식 소득작목담당 팀장은 "해마다 반복적으로 바이러스가 발생하는 농가에서는 저항성 품종을 선택하고 재배포장을 달리하여 재배하는 것도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