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계룡시, 청정·안전·젊음 키워드로 인구 늘리기 총력

2019-06-12기사 편집 2019-06-12 11:05:1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게룡시 저출산 극복 인식개선 인구교육 장면 사진=계룡시 제공

[계룡]계룡시가 인구유입 및 저출산·고령사회 대응한 생애맞춤형 인구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청정, 안전, 젊음을 모토로 살고싶은 도시를 위한 다양한 인구유입 정책을 추진하며 저출산, 고령사회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전국 지방 중소도시는 저출산·고령화·저성장 추세에 따른 인구감소로 지방소멸위기에 몰려 있다. 계룡시는 소멸위험지역에서 벗어나 있긴 하나 인구 7만 자족도시로의 성장을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인구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다각적인 인구유입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 지난 2017년 9월 인구정책전담팀 구성, 올해 4월 인구정책위원회 조직, 인구 지원조례 제·개정 등을 통해 지역 맞춤형 인구정책을 위한 인력과 법적근거를 마련하고 주거, 문화, 교육, 고용 등 도시기반 마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대실지구 및 하대실지구 도시개발을 통한 대규모 주거지역 확보, 산업단지 조성, 법원(등기소) 등 공공기관 유치, 공공형 직장어린이집 및 어린이 감성체험장 건립 등 정주여건 개선과 함께 2020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의 성공개최를 통한 도시 브랜드 제고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산업단지 내 유망기업 유치 및 육성,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마련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학생 국외연수, 다자녀 입학축하금 확대, 무상교육 확대, 초등 코딩교육 등 미래인재 양성에도 집중하며 이를 통한 저출산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 있다.

지역 어르신들 돕는 시니어클럽 설치,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을 확대하고, 치매안심센터 운영, 1000원 효성택시 지원 등 노인 건강, 복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생애주기 맞춤형 정책을 추진 중에 있다.

시 관계자는 "미래의 도시경쟁력은 지역인구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다각적인 인구정책을 통해 지속적인 인구증가와 도시경쟁력을 제고하고 시민이 살고 싶은 도시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계룡시 인구는 지난 2003년 개청 당시 3만 1000여명에서 현재 4만 3000여명으로 늘어났다. 대실지구 대규모 공동주택 입주, 자연마을 주거여건 개선 등으로 인구가 지속 늘어날 전망이다. 이영민 ·조정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