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88 프로젝트] 자도 자도 피곤…꾸준한 운동 도움

2019-06-11기사 편집 2019-06-11 13:20:23

대전일보 > 라이프 > H+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만성피로

첨부사진1유병연 건양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온몸이 찌뿌듯 하고 잠을 자도 피로감이 사라지지 않는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만성피로는 직장인의 75%가 경험할 만큼 흔하다. 대부분의 피로감은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는 것이 보통이지만 증상이 일시적이지 않고 장기간 지속될 때에는 다른 원인질환이 있지 않은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건양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유병연 교수의 도움말로 만성피로에 대해서 알아본다.



◇만성피로 원인= 충분한 휴식에도 불구하고 6개월 이상 피로감이 지속되면 만성피로로 분류할 수 있다. 만성피로를 느끼는 원인으로는 크게 신체질환, 정신질환, 사회 심리적 스트레스로 나눌 수 있다.

만성 피로의 가장 흔한 원인은 사회·심리적 스트레스이다. 지나치게 많은 업무량이나 일상 업무에서 어려운 점에 처해 있고 생활이 불규칙하며, 휴식을 취할 여유가 없으면 만성피로에 시달리게 된다.

과음이나 운동 부족 등이 겹치게 되면 피로감은 더욱 심해지게 된다. 만성적으로 피로를 느끼는 사람들이 스스로가 이 질환이라고 자가 진단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질환은 우리나라에는 드물며, 단순히 피로하다고 해서 진단되는 건 아니다.

◇질병에 의한 피로= 피로를 유발할 수 있는 신체 질환을 살펴보면 빈혈, 결핵, 만성 간 질환(만성 간염, 간경화 등), 당뇨병, 갑상선 질환, 신부전증, 심부전증, 암 등이 있다.

신체 질환에 의한 피로는 피로를 일으키는 근본 원인이 치료되지 않으면 점점 더 심해진다. 다른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흔하다.

예를 들면 빈혈의 경우는 숨이 차거나 어지럼증이 있고, 간 질환에서는 소화 불량이나 심할 경우 황달이 동반된다.

당뇨병에서는 물을 많이 먹고 소변도 자주 보며 체중이 감소하는 증상 등을 보이게 된다. 갑상선 기능 항진증에서는 식욕은 증가하나 체중이 줄고, 기능 저하증은 피부가 거칠어지고 추위를 잘 타며, 변비, 체중 증가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심부전증에서는 운동 시 호흡 곤란, 흉부 압박감이나 흉통, 부종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신부전증은 부종을 동반한다.

◇정신질환 피로= 정신질환도 만성피로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피로를 유발하는 정신 질환으로는 우울증과 불안증이 가장 흔하다. 우울증 환자는 기분이 우울하며, 매사에 의욕이 없고, 무기력하며 정신 활동이 느려진다.

그 결과로 피로를 심하게 느끼게 되며, 불면증이나 두통, 식욕 부진, 식욕 증가, 소화 불량, 변비, 성욕 감퇴 등의 신체 증상을 동반하는 경우가 흔하다.

불안증 환자는 일상생활에 대해 정도가 지나친 불안과 불필요한 걱정에 빠져 있다. 불안증 환자는 근육의 긴장과 심장의 박동이 항진되어 있고 두통, 불면증, 흉부 압박감, 안절부절 등의 증상과 신체적 피로감을 호소한다.

심한 코골이, 수면무호흡증도 피로를 유발하는 흔한 원인이다. 피로를 호소하는 환자에게는 불면증, 주간수면 과다증도 나타나기 때문에 수면에 대한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

◇만성피로 진단과 치료= 피로의 중요한 원인이 되는 정신 질환이나 사회·심리적 스트레스에 의한 피로는 검사에서 이상이 발견되지 않는다.

검사에서 이상이 없다는 것은 피로하지 않다거나 피로의 원인을 못 찾았다는 것이 아니다. 피로의 원인이 정신 질환에 의한 것이거나 사회·심리적 스트레스에 의한 것이라면 환자는 이 사실을 받아들이고 의사와 상의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만성피로가 계속되게 되면 정신적, 육체적으로 스트레스가 계속해서 쌓이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적절한 치료 없이 그냥 지내게 되면 가족이나 직장, 사회적으로 고립되거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수도 있다. 우울증이나 신체증상을 심하게 느껴 병원을 찾아다니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의 만성피로는 시간이 지나면 회복되나 완치 될 때까지 적절히 대처하는 것이 필요하다. 가능하다면 적절한 활동과 운동을 한다.

운동을 하면 몸과 정신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슬픔, 분노 좌절 등의 감정을 마음속에 담아두지 말고 느껴지는 대로 표현하는 것이 좋다.

친구나 친척들과 자주 대화를 갖고, 가정이나 직장에서 할 일이 너무 많을 때는 머뭇거리지 말고 주변에 도움을 청한다.

업무시간을 조절해 여가활동을 즐기는 것이 좋고, 술과 커피, 담배는 되도록 줄이거나 끊는 것이 도움이 된다. 만성 피로는 대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으며, 원인을 찾으면 적절한 조치로 많은 경우에서 피로가 호전되고 상쾌한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다.

무턱대고 영양제나 보약을 먹기보다는 피로의 정확한 원인을 먼저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