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장민재 8이닝 무실점 완벽투' 한화이글스, KIA에 2-0 승리...연패 탈출

2019-05-28기사 편집 2019-05-28 21:40:35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장민재 한화이글스 투수.

한화이글스가 선발 장민재의 완벽투에 힘입어 연패를 끊었다.

한화는 28일 선발 장민재의 무실점 쾌투와 호잉의 결승타로 KIA에 2-0으로 이겼다.

선발 장민재는 8이닝동안 3안타 9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쾌투하며 한화에 승리를 안겼다.

장민재는 3회와 8회 삼자범퇴 처리하고 5회와 7회 한승택과 안치홍을 삼구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등 한화 에이스로 거듭났다. 장민재는 총 투구수 101개의 효율적 피칭을 펼치며 시즌 6승을 챙겼다.

한화가 경기를 리드했다.

한화는 1회 말 오선진의 안타 출루와 호잉 타석 때 폭투로 오선진이 2루로 진루하며 만든 2사 2루에서 호잉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1점 먼저 냈다.

한화는 5회에 1점 더 달아나며 승리를 매조졌다.

한화는 5회 말 양성우와 장진혁의 안타로 만든 무사 1,3루에서 정은원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뽑았다.

선발 장민재는 이날 3개의 안타만 내주며 상대 타선을 꽁꽁 묶었다.

장민재는 1회 초 1사 후 KIA 박찬호에 번트 안타를 내주고 도루까지 허용했지만 이후 탈삼진 행진과 삼자범퇴 처리하며 득점권에 상대 주자를 허용하지 않았다.

장민재는 4회 초 터커와 최형우를 뜬공으로 잡은 뒤 안치홍에 안태를 내줬지만 이명기를 뜬공 처리했다. 5회 초에도 이창진 볼넷 출루를 허용했지만 한승택과 김선빈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후 최원준을 땅볼처리했다. 장민재는 8회 초에도 김선빈을 땅볼로 잡고 최원준과 박찬호를 각각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승기를 굳혔다.

한용덕 감독은 경기 후 "선발 장민재가 최고의 투구를 했다. 토종 에이스 역할을 해주고 있고, 앞으로도 잘 던져줄 것이라 믿음이 간다. 마운드 위에서 타자들과 다부지게 싸우며 보여주는 높은 전투력이 다른 투수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 감독은 이어 "김인환도 수비도 안정적이고 공격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기대가 된다. 장진혁도 조금씩 타격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최선을 다해 승리를 이끈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장민재는 "긴 이닝을 실점없이 던지고 싶다는 생각으로 제구력에 신경쓰며 집중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나타나 뿌듯하고 기분이 좋다"며 "포크볼에 대한 전력분석이 됐을 거란 생각에 경기 초반 포크볼을 자제하고 경기 중반 이후부터 포크볼로 승부를 들어갔던 게 잘 통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