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근대에 홀딱 빠진 '공주 문화재 야행' 대성황

2019-05-27기사 편집 2019-05-27 09:22:1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공주] '2019 공주 문화재 야행'이 지난 24일과 25일 제민천 일원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지난 24일 공주문화원 앞 '시간이 정지된 음악공원'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김정섭 시장과 공주시의회 박병수 의장, 정진석 국회의원, 김계식 문화재청 문화재활용국장 그리고 시민과 관광객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문화재 야행은 '제민천, 근대에 홀딱 빠지다'라는 주제로 공주 원도심의 문화재를 활용해 야경(夜景)과 야로(夜路), 야사(夜史), 야화(夜畵), 야설(夜說), 야식(夜食), 야시(夜市), 야숙(夜宿) 등 8夜라는 테마로 총 24개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특히, 공주 원도심에 존재하는 근대건물과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상황극과 퍼포먼스를 비롯해 고고학자가 들려주는 대통사의 인문학 콘서트, 충청감영 근대를 거닐다, 제민천 프린지 공연 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에 많은 시민과 관광객들이 몰리면서 원도심 일대가 모처럼 인산인해를 이뤘다.

김정섭 시장은 "100년 전 공주의 리더는 만세운동을 하면서도 공주를 잘 이끌어주셨던 분들이라며, 격변의 시대 가슴 아픈 역사가 있었음을 잊지 마시고 이번 야행을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3년 연속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된 공주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가 밀집한 원도심 지역을 거점으로 다양한 역사문화 자원을 접목한 야간형 문화 향유 프로그램으로, 2차 야행은 오는 8월 30일~31일 열린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