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ETRI, 8K대비 250배 더 선명한 홀로그램 개발

2019-05-23기사 편집 2019-05-23 14:21:5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ETRI 연구진이 새로 개발한 픽셀 구조와 기존 구조 간 차이에 대해 논의하는 모습.(왼쪽부터 황치선 책임연구원, 최지훈 연구원, 황지영 연구원) 사진=ETRI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자연스러운 홀로그램·초고화질 영상 재생을 가능케 할 디스플레이 패널 구현을 위한 기술을 개발했다.

23일 ETRI에 따르면 실감디스플레이연구그룹 연구진은 픽셀의 크기와 간격을 마이크로미터(㎛)수준으로 줄여 30도의 시야각을 가지며 화질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픽셀 구조 기술을 개발했다.

홀로그램 영상 화질과 시야각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액정에 쓰이는 소자의 픽셀사이의 간격을 줄이는 것이 관건이다. 기존에는 주로 한 평면 내에서 픽셀의 크기와 간격을 줄이는 연구가 이뤄졌다. 그러나 이 방법으로는 자연스러운 홀로그램 영상 재생이 가능케 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연구진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픽셀을 평면으로 설계하지 않고 수직으로 쌓는 방식인 수직 적층형 박막트랜지스터(VST) 구조를 고안했다. 한 평면에 형성되던 픽셀 구성요소들을 수직으로 쌓아 필요면적을 최소화, 픽셀 피치를 대폭 줄이는 방법이다. 별도 추가 공정 없이 픽셀 피치를 줄일 수 있는 구조를 개발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아울러 1㎛ 픽셀 피치 소자 개발을 통해 현재 1인치당 픽셀수가 100 PPI정도인 8K UHD TV에 비해 최대 250배 고화질인 2만 5000 PPI 수준의 초고해상도 구현도 가능해졌다. 또 홀로그램 영상 시야각도 최대 30도로 키워 광 시야각을 구현할 수도 있다.

ETRI는 이 기술을 적용한 패널을 개발 중에 있으며 연내에 72K 해상도를 가지는 3.1인치급 공간광변조기를 개발·홀로그램 영상 크기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편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은 디스플레이 학회인 '디스플레이 위크 2019'에서 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