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태안군, 보령-태안 연륙교 명칭 원산안면대교 결정 관련 반발

2019-05-22기사 편집 2019-05-22 16:37:1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2일 태안군의회 도청서 보령 원산-안면대교 명칭 반대 기자회견

첨부사진1태안군의회 의원들이 22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태안-보령 간 원산-안면대교 명칭에 대해 원천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사진=김정원 기자

충남 보령 원산도와 태안 안면도를 잇는 연륙교의 명칭이 잠정 원산-안면대교로 정해진 것과 관련해 태안군이 반발하고 나섰다.

22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21일 열린 충남도 지명위원회에서 보령 원산도와 태안 안면도를 잇는 연륙교 명칭을 원산-안면대교로 심의·의결했다.

태안군은 안면도 상징인 소나무 이름을 딴 솔빛대교를, 보령시는 원산대교, 충남도는 천수만대교라는 이름을 제안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태안군은 원산-안면대교 명칭을 무효화하고 재심의·의견해달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날 태안군의회 의원들은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태안-보령 간 원산-안면대교 명칭에 대해 결사반대하고, 솔빛대교 명칭을 조속히 확정해달라"고 말했다.

이들은 "태안군, 보령시, 충남도 간 명칭에 대한 의견이 맞지 않아 당초 계획에도 없던 제4의 명칭인 원산-안면대교를 연륙교 이름으로 결정했다"며 "관련 시장·군수 의견을 수렴한 후 심의·의결해야 함에도 의견을 듣지 않고 의결돼 법령 위반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도의 지명위원회 심의·의결을 규탄하며 심의위원의 명단을 공개하라"며 "충남도는 원산-안면대교 명칭을 무효화하고 연륙교 이름을 지난 10여 년간 통용되던 이름인 솔빛대교로 확정하라"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충남도 지명위원회에서 심의·의결한 내용을 조만간 국가지명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라며 "이후 국가지명위원회에서 심의·의결해 최종 결정·고시하게 된다"고 말했다.

보령 원산도와 태안 안면도를 잇는 다리는 오는 12월 완전 개통을 앞두고 있다.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