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부작용 우려에도 공영주차장 유료화

2019-05-20기사 편집 2019-05-20 14:46:2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군의회가 시가지공영주차장 유료화 문제를 두고 집행부의 대응이 미흡하다고 비판했다.

20일 군에 따르면 오는 8월 중 옥천공설시장공영주차장 102면, 옥천공영주차타워 141면, 군보건소 앞 주차장 48면 등 공영주차장 3곳의 유료화가 추진될 예정이다.

군은 군의회의 꾸준한 요구에 따라 공영주차장 유료화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 24일부터 20일까지 여론조사와 현장조사를 병행해 유료화 찬반의견도 수렴했다. 장기주차대수와 시간 등 자료조사도 병행하고 있다.

군의회는 제7대 때부터 군 주차장조례를 개정하는 등 시가지주정차 문제 해소를 위해 공영주차장 유료화에 힘을 실어왔다. 공영주차장 이용자 일부가 장기주차를 일삼아 해당 주차장을 이용하려는 지역주민들이 이면도로나 인도에 차량을 세우게 돼 교통혼잡을 부른다는 이유에서다.

군의회는 장기간에 걸쳐 공영주차장유료화를 요구해 왔는데 지금까지 이렇다 할 준비가 보이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군이 사업추진의사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군의회 관계자는 "무조건 유료화를 하라는 게 아니라 교통난 해소를 위한 대안을 제시한 것"이라며 "군은 대안이 무엇인지 조사하고 어떻게 할 것인지 정해야 할 것 아니냐. 지금은 의회가 밀어붙인다고 하겠지만 추진방안 준비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지역 주민들도 장기주차대수, 평균주차시간 등에 대한 고려와 유료화로 발생할 수 있는 이면도로 혼잡문제 등 세부적 방안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시가지 내 한 자영업자는 "공영주차장 유료화문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잘못 추진된다면 더 혼잡을 초래할 수 있어 교통난 해소방안으로 효과와 문제점이 무엇인지 정확히 판단해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주민의견과 현장조사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유료화 여부를 결정하려 한다"면서 "장기주차대수, 장기주차시간 유료화에 따른 대응책은 현재로써는 마련하지 못했다. 자료조사결과를 토대로 유료화 방안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