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도시재생사업 대상지에 윗장뜰·창동리 선정

2019-05-19기사 편집 2019-05-19 10:21:0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증평]증평군은 도시재생사업 공모신청 대상지역으로 증평읍 윗장뜰(장동리, 교동리) 일원과 증평읍 창동리 일원 2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윗장뜰 일원은 일반근린형(주거지역+상업지역) 공모유형으로, 증평시외버스터미널 등 증평읍 장동리와 교동리 13만여㎡를 대상지로 한다.

이 사업은 '미래를 위한 통합 돌봄 거점'이란 비전 아래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총 사업비 142억 원이 투입된다.

이곳에는 아동 공동보육센터, 안심 보행로 등 보육 기반시설과 생태성, 경관성을 높이기 위한 녹색길 및 생태광장 등이 들어선다.

통합 일자리 지원센터인 잡 플러스(job plus)와 청년, 다문화, 노인 등 창업희망자에게 창업 공간과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창업 인큐베이팅 장소도 마련된다.

또 주차타워 1개소와 마을 공용 주차장 2개소도 마련해 시장 고객과 주민들의 주차 편의성도 높일 예정이다.

군은 편의 시설들을 기반으로 공동보육공동체, 도시재생대학 및 센터, 마을환경지킴이, 상인대학 및 컨설팅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방안도 구상 중이다.

창동리 일원은 주거지 지원형 공모유형으로 사업대상 면적은 9만 8000㎡이다.

이 사업은 '문화와 쉼이 있는 창동 여행(여성이 행복한) 지구'라는 비전으로 정주환경 개선과 공동체 강화에 주안점을 뒀다.

총 사업비는 134억원으로 저소득층·노년층을 위한 임대주택, 노후주택 등을 매입한 후 리모델링 및 공·폐가 보수, 주자창 조성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역사를 테마로 하는 점촌옛길과 문화공유를 위한 창동여행길 등 특화 거리도 만든다.

공동육아를 비롯해 집수리 사업단, 마을활동가 등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복합커뮤니티센터도 들어서게 된다.

군은 이 두 곳을 오는 7월 초로 예정된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공모할 계획이다.

사업 신청 전까지 주민, 군 의회, 전문가, 관련부서 등의 의견 및 자문을 통해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지속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도시재생사업은 인구의 감소, 산업구조의 변화, 도시의 무분별한 확장, 주거환경의 노후화 등으로 쇠퇴하는 도시를 경제적, 사회적, 물리적, 환경적으로 활성화시키는 정부의 핵심 정책과제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