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어린이박물관 체험과 학습공간으로 꾸민다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7:41:05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행복청, 어린이박물관 전시 기본설계 최종보고회 개최

첨부사진1세종시 어린이박물관 지상 1층과 지하 1층 내부 조감 모형도. 사진=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행복도시건설청은 17일 세종시 박물관단지 내 가장 먼저 건립되는 어린이박물관의 전시 기본설계 최종보고회를 개최한다.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어린이박물관은 부지면적 6108㎡, 연면적 4891㎡에 지하1층에서 지상 2층으로 규모로 총사업비 330억 원을 투입해 건립된다.

이번 전시 기본설계는 지난 2017년 착수해 공정회의 및 자문회의, 국내 주요 어린이박물관 현장조사, 설문조사 등을 거쳐 오는 23일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 기본설계에 제시한 어린이박물관의 전시공간은 지상1층과 지하1층에 배치되며, 지상 1층의 주요 전시설은 박물관 입구(로비), 왁자지껄 놀이터(36개월 미만의 영아실), 기획전시실, 함께 사는 세상(어린이 인권실)로 계획된다.

특히, 함께 사는 세상은 다문화, 장애인과 더불어 사는 세상을 주제로 암벽타기 전시연출방식을 도입하고 기획전시실은 미래에 어린이들이 직면할 환경변화와 멸종위기 동물의 생태를 다양한 내용을 체험하고 학습할 수 있도록 꾸민다.

지하 1층에는 도시건축/디자인 전시실과 기록문화/문화유산 전시실이 어린이 눈높이에 맞게 배치되며, 아울러 어린이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전자 작업장(디지털아틀리에)' 전시공간이 별도로 설치된다.

도시건축/디자인 공간의 대표전시물은 11m의 높은 층고를 활용하여 미래의 도시모습을 보여주는 '환상 탑(드림타워)'를, 기록문화/문화유산 전시공간에는 정조의 화성능행도를 주제로 한 국왕행렬의 전통깃발과 혜경궁홍씨의 회갑연 전통잔칫상 등을 사실적으로 표현하는 전시물을 둔다.

또 주 관람객인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위생적인 환경에서 전시물을 체험하고 학습할 수 있도록 전시물별 안전도를 측정하고 층별로 세면대 등을 설치하여 운영할 방침이다.

세종 어린이박물관은 올해 12월 전시 실시설계를 마무리한 후 2021년 전시공사를 착공하고, 2023년 상반기에 개관할 예정이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