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낙연 총리, 오창산단 방문…대기오염 방지시설 지원 의견 수렴

2019-05-16기사 편집 2019-05-16 16:35:5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청주 오창산단 내 미세먼지 배출저감장치 제조기업 ㈜에코프로를 방문해 임직원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청주시 제공

[청주]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청주 오창산단 내 미세먼지 배출저감장치 제조기업 ㈜에코프로를 방문했다.

이 총리의 오창산단 방문은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과 관련, 소규모 사업장의 대기오염 방지시설 지원 사업에 대한 현장 의견 수렴을 위해 진행됐다.

이날 일정은 미세먼지 추경 현황 청취 및 질의·응답과 시설 참관 순으로 진행됐다.

이동채 ㈜에코프로 대표, 김민용 이엔드디 대표, 이명재 오창산단관리공단 이사장 등 업체 관계자들은 이 자리에서 미세먼지 방지장치 설치비 부담 완화를 건의했다.

이와 관련, 이 총리는 에코프로를 방문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추경(추가경정예산) 6조 7000억원 중 미세먼지 대책비가 1조 4500억원"이라며 "저감장치 부착 자부담 비율을 20%에서 10%로 낮추며 지원을 확대하는 추경이 통과되면 (저감장치) 판매도 늘고 특히 공기가 맑아진다. 정부의 추경사업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국회와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한범덕 청주시장은 미세먼지 저감 사업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예산 지원을 건의했다.

특히 한 시장은 청주 지역난방공사 연료교체 조기 완료, 청주 소각시설 과다 집중에 따른 제도 개선 등 청주의 미세먼지 현안에 대한 국무총리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