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티즌, 서울이랜드FC전 연패 끊고 반등 나선다

2019-05-09기사 편집 2019-05-09 10:07:22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티즌이 지난 시즌 서울이랜드와의 경기에서 우승한 후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대전시티즌 제공

대전시티즌이 서울이랜드FC전을 통해 설욕에 나선다.

대전은 11일 오후 5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하나원큐 K리그2 2019' 11라운드 서울이랜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대전은 최근 1승 3패하며 순위는 8위(승점 11)까지 추락했다.

아직 시즌 초반이기에 중위권 진입을 위한 희망의 끈은 놓지 않고 있다.

대전은 현재 8위지만 3위 FC안양(승점 15)과 승점 차는 4점 밖에 나지 않아 앞으로 1-2경기 결과에 따라 충분히 잡을 수 있다는 계산이다.

대전은 지난 시즌에도 하위권에서 시작해 상위권까지 치고 올라가는 뒷심을 발휘했다.

대전은 다가올 서울이랜드전을 터닝포인트로 잡고 있다.

대전은 서울이랜드와 최근 전적에서 3경기 무패(2승 1무)를 기록 중이다. 지난 3월 홈에서 0-0 무승부가 아쉬움으로 남지만, 경기력에선 대전이 압도한 경기였다.

서울이랜드의 최근 부진도 대전에 기회다. 서울이랜드는 최근 3연패를 포함해 4경기 연속 승리가 없다. 순위도 최하위(승점 7)에 머물러있다. 분위기 반전이 절실한 대전 입장에서 최적의 상대라 할 수 있다.

고종수 감독은 "대전은 이번 경기를 치르며 분위기 반전은 물론, 서울이랜드전 무패행진을 이어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