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은혜 부총리 "학교공간혁신은 사람중심교육의 출발점"

2019-04-18기사 편집 2019-04-18 17:53:5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교육청, 올해 첫 교육정책네트워크 교육정책 토론회 개최

첨부사진1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장관이 18일 충남도교육청에서 열린 교육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학교공간혁신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충남도교육청 제공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8일 "학교공간 혁신은 사람중심 교육의 출발점이다. 교육부는 미래교육 대응, 민주시민교육, 자치공동체 실현을 위해 학교 공간혁신에 적극 나설 것" 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충남교육청에서 열린 학교공간혁신에 관한 교육정책네트워크 교육정책 토론회에서 "기존 획일적이고 사각형인 학교에서 아이들의 상상력과 미래역량이 클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교육정책네트워크에는 지난 2002년 발족해 교육부, 17개 시도교육청, 한국교육개발원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연간 6회 광역 지자체를 순회하며 교육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충남교육청이 교육부, 교육정책네트워크와 공동 주최하고 한국교육개발원과 충청권 4개 교육청이 공동 주관했으며, 교육부 장관이 직접 교육정책 토론회에 참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그동안 충남교육청은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기 위해 감성과 창의성을 키우는 학교공간 혁신에 노력해 왔다"며 "이번 토론회가 학교공간 혁신의 밑거름이 되고 전국에 퍼져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토론회 1부에서는 교육부 공간혁신 실행기획가인 고인룡 공주대학교 건축학부 교수와 박성철 한국교육개발원 교육정책지원연구본부장이 주제발표를 했다.

고인룡 교수는 '미래교육을 위한 지금의 학교공간혁신'을 주제로 미래를 지향하는 현재의 학교에서 지금 해야 하는 학교공간의 성격과 방법, 학교공간혁신의 방향과 사례, 현장의 다양성과 요구로 만들어가는 학교공간의 절차에 대해 설명했다.

박성철 본부장은 '학교공간혁신에서 교사의 역할과 의미'라는 두 번째 발표를 맡아 교사건축학교 시범운영 사례를 통해 교사의 학교공간혁신 주도 가능성과 앞으로 정부의 학교공간혁신사업 추진 시 고려해야 할 사항들을 제시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