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창우·조혜성 교수 연구팀, 생체 내 유전사 손상 인식·복구 조절 시스템 발견

2019-04-16기사 편집 2019-04-16 14:19:4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그림1> 펠리노1 단백질에 의한 손상된 DNA를 인식하고 복구하는 통제 시스템. DNA가 손상되면 펠리노1 단백질이 손상 부위로 이동하고 이어서 DNA 손상 및 복구에 핵심적인 'ATM-MRN 복합체'를 조절함으로서 손상을 복구한다.

이창우·조혜성 교수 연구팀이 생체 내 유전자(DNA)의 손상을 인식하고 복구하는 조절 시스템을 발견했다. 이 발견은 향후 암을 비롯한 각종 질병 치료제 개발의 기반이 될 전망이다.

15일 한국연구재단에 따르면 연구팀은 유전자 이중가닥이 끊어졌을 때 이를 인지해 복구를 촉진하는 '펠리노1(Pellino1)' 단백질의 작용을 규명했다. 이 연구를 통해 펠리노1이 유전자의 복구 과정에서 상위 조절자 역할을 한다는 것이 밝혀졌다.

연구팀에 따르면 펠리노1이 결손된 경우에는 유전체의 항상성이 급격하게 훼손된다. 유전자가 손상되면 펠리노1이 손상 부위로 이동하고, 유전자를 복구하는 'ATM-MRN'이라는 단백질 복합체가 펠리노1에 의해 활성화된다. 또한 펠리노1은 손상 유전자가 상동 유전자와 결합하도록 촉진한다. 이로써 유전자 복구가 원활히 이루어지는 것이다.

이창우 교수는 "이번 연구는 DNA 손상과 직접 연관된 유전질환, 면역질환, 암, 대사질환 등 다양한 질병의 원인을 새로운 관점에서 이해하는 중요한 성과"라며 "향후 이들의 치료제를 개발하는 데 기반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성과는 지난 4월 5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됐다.

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그림2> 펠리노1 단백질에 의한 손상된 DNA를 인식하고 복구하는 통제 시스템 펠리노1 단백질의 결손은 손상된 DNA을 인식하고 복구하는데 핵심적인 단백질들의 기능을 차단하게 된다.

첨부사진3이창우 교수

첨부사진4조혜성 교수

주재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