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지지부진' 대전 민간 공원 조성…거세지는 주민반발

2019-04-11기사 편집 2019-04-11 17:33:31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월평공원 이어 매봉공원 주민들 "재산권 행사”, 市 손바닥 뒤집기식 행정 비판

첨부사진1유성구 도룡동 주민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매봉근린공원 민간특례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사진=김용언 기자

대전지역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둘러싼 주민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가장 논란이 큰 월평공원 갈마지구의 토지주들은 시의 공론화위원회 권고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해당 공원의 등산로를 폐쇄하는 등 재산권 행사에 나섰고, 매봉공원 민간 개발을 찬성하는 주민들도 시의 일관성 있는 행정을 요구하는 등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민간 개발을 찬성하는 도룡동 주민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시가 결정하고 시 도시공원위원회(도공위)에서 최종 의결한 사업을 도시계획심의위원회(도계위)가 다시 살펴보는 것은 위법·부당하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이 3차에 걸친 도시공원위원회의 논의사항을 잘 반영해 체계적으로 조성하겠다고 설명했지만, 도계위에서 재심의를 하겠다고 한 것은 부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특례사업이 무산될 경우 매봉공원 난개발 방지대책을 갖고 있냐"고 안일한 행정을 비판했다.

민간 개발을 통한 공원 조성이 이미 결정됐기 때문에 당초 계획대로 사업을 추진하자는 주장이다. 매봉공원은 주변에 위치한 연구단지 입주기관 등 일부 주민들의 반대가 심한 곳이다. 지난해 시 도공위의 문을 여러 차례 두드리며 조건부로 통과한 바 있다. 지난달 시 도계위에서 심의가 보류됐고 12일 재심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심의 결과에 따라 앞선 월평공원의 사례처럼 마찰음이 격해질 것으로 보인다.

도계위에서 사업이 통과하면 민간공원 조성이 탄력을 받지만, 반대 결과가 나오면 민간 특례사업이 좌초될 가능성이 높다. 민간 개발이 어려워지면 그동안 재산권 행사에 제약을 받아온 토지주들의 반발이 불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반면 사업을 반대하는 매봉산개발 저지를 위한 주민대책위와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전국공공연구노조 ETRI지부 등은 지난 10일 같은 장소에서 회견을 열어 "환경파괴와 대덕특구의 연구 환경을 저해할 아파트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며 사업철회를 요구했다.

매봉공원 민간 공원 개발 사업은 유성구 도룡동에 있는 매봉공원 35만 4906㎡ 가운데 18.3%인 비공원시설 6만 4864㎡에 452가구의 공동주택을 건설하고 81.7%를 공원으로 조성하는 걸 말한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