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미세먼지 측정도 드론으로…공공 분야 드론 인력 키운다

2019-03-25기사 편집 2019-03-25 18:10:18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국토부 교통·산림·농업 등 10개분야 드론 조종인력 300명 교육 실시

환경부에 근무하는 A씨는 드론을 활용해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고 문제를 해결하고 싶었으나 조종이 어려워 아직 현장에서 활용할 수 없었다. A씨는 국토교통부의 지원을 받아 드론 조종 교육을 받고 영상 편집을 배워 드론을 업무 현장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가상사례)

국토부 및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공공분야 드론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2019년도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사업'에 착수한다고 25일 밝혔다.

정부의 이번 임무특화교육 지원에 따라 드론이 미세먼지 측정 뿐만 아니라 안전·치안·국방 등 다양한 공공분야에 활용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사업용 드론시장의 초기수요를 국방·치안·환경·안전·측량 등 다양한 공공분야에서 2021년까지 4000대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드론 조종이 어렵거나 획득한 영상을 가공하려 해도 전문성이 부족해 업무에 즉시 활용하기 어려웠다.

이에 국토부는 현장에서 업무에 드론을 활용할 때 요구되는 능력에 알맞게 교육과정을 개발해 신산업 특화 직무 교육을 진행하기로 했다.

교육순서는 기본소양인 드론 비행조종교육을 우선 실시하고, 조종능력을 갖춘 대상자에 대해 소프트웨어(S/W) 조작 등 고도화된 업무능력을 배양하는 임무특화교육을 추가로 시행한다. 임무특화교육 과정은 교육대상 기관의 소속직원(업무전문가), 드론 전문교육기관의 비행전문가, 교통안전공단의 교육전문가 등의 다양한 참여를 통해 개발될 예정이다.

특히, 가상현실(VR) 콘텐츠를 활용해 화재·오염·특수지형 등 현실에서 갖추기 어려운 환경을 가상으로 구현할 예정으로 이종산업과의 융합도 기대된다.

국토부는 국가기관·지자체·공공기관의 교육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교육분야는 지난해 2배 수준인 10개로 확대하고, 교육대상 인력도 지난해 3배 수준인 300여 명으로 확대하는 등 교육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작년에 2019년 예산을 편성할 때보다 드론활용이 확대되며 당초 예산규모보다 교육수요가 10배 이상 제출되는 등 드론활용에 대한 뜨거운 열의를 느낄 수 있었다"며 "올해 다양한 공공분야 기관의 활용도를 제고하고 궁극적으로 드론시장에 선순환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