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역사 문화가 깃든 가로수길 조성

2019-03-14기사 편집 2019-03-14 14:18:5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홍성]홍성군은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부합하는 가로경관 조성을 위해 명품가로수길 시범거리를 조성키로 했다.

군은 이를 위해 올해부터 5년간 4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3개 시범노선에 소나무, 무궁화, 이팝나무 거리를 조성한다.

노선별로 보면 홍주문화회관 -홍주의사총 노선 3㎞ (소나무), 김좌진장군생가-결성농요농사박물관 노선 6㎞ (무궁화), 덕산통사거리-동진아파트 노선 1.5㎞ (이팝나무) 등 3개 노선으로 총 10.5㎞에 이른다.

군은 해당 거리에 식재된 소나무, 무궁화, 이팝나무를 정형화된 수형으로 관리하고 병해충 방제작업도 할 계획이다.

홍주의사총 노선의 소나무와 김좌진장군 및 한용운 생가지 노선의 무궁화 거리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나라사랑 정신 고양 및 젊은 세대들에게 호국의 배움터인 상징적인 거리로 홍보할 예정이다.

홍성군 관계자는 "명품 가로수길 조성으로 보행자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도심 숲세권이 확보돼 미세먼지 등 각종 오염물질 저감효과도 기대하고 있다"면서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부합한 명품가로수길 조성사업을 통해 지역민의 환경권 제고 및 지역 관광자원화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