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티즌, 10일 전남드래곤즈 상대 2연승 사냥 나서

2019-03-07기사 편집 2019-03-07 11:18:15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티즌 경기 자료 사진. 사진=대전시티즌 제공

대전시티즌이 전남드래곤즈를 상대로 2연승 사냥에 나선다.

개막전 승리로 올 시즌 쾌조의 스타트를 끊은 대전은 오는 10일 오후 3시 전남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전남과 '하나원큐 K리그2 2019' 2라운드를 치른다.

고종수 감독은 지난 안산 그리너스FC 때와 같이 키쭈 등 공격수를 중심으로 한 조직력 축구로 전남을 맞는다.

대전은 최전방 키쭈-박인혁-산자르는 유기적인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수에 맞서고 세트피스 수비 상황 등에서는 역할 분담으로 상대의 장신 공격진을 원천 봉쇄한다는 전략이다.

황인범 공백을 메꾼 윤용호는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해 부드러운 드리블과 패스를 앞세워 상대를 압박할 전망이다.

전남의 개막전 완패도 대전에겐 호재다.

올 시즌 K리그2를 첫 경험한 전남은 지난 3일 홈에서 펼쳐진 아산무궁화와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하며 고개를 숙였다. 공격수들의 호흡, 수비에서 역할 분담 등 여러 문제점을 노출했다.

또 개막전에서 주전 수비수 곽광선의 부상과 김진성의 퇴장도 대전에겐 기회다.

고종수 감독은 "원정 경기는 항상 어렵다. 전남은 개막전에서 졌기 때문에 더욱 강하게 나올 것"이라고 경계했다.

윤용호는 "개인이나 팀 모두 아직 부족하다. 더 단단해져야 한다. 전남전도 원정에서 펼쳐지지만 방심하지 않고 좋은 결과 가져오겠다"라고 승리 의지를 다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