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상품별 전문팀제 시범운영

2019-02-12기사 편집 2019-02-12 10:44:3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조달청은 12일 수요기관과 조달기업 편의를 위해 유사상품을 전문팀에서 규격 검토와 입찰, 계약방법 등 조달업무를 전담하는 상품별 전문팀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상품별 전문팀은 세부적으로 자재장비과의 경우 성유팀을 두고 군·경찰·소방 피복류, 커튼류, 가방, 신발 등의 구매업무를 전담하고 국방상용물자 이관을 위한 TF를 운영한다.

쇼핑몰기획과는 3개 전문팀제로 운영하며 이중 시설자재팀은 레미콘, 아스콘, 철근, 시멘트, 관류를 맡고 차량팀은 상용차량, 특수차량, 농기계 담당한다. 도로시설팀은 가드레일과 난간 울타리 등 구매업무를 전담한다.

쇼핑몰단가계약과는 전자제품팀을 두고 컴퓨터, 복사기, 세탁기, 의료기기를 맡으며 바이오화학팀은 의약품, 응집제, 제설제 등의 구매업무를 맡는다.

쇼핑몰구매과는 신재생에너지팀을 두고 에너지저장장치,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냉난방기 구매를 전담토록 했다.

이밖에 혁신조달팀은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거쳐 올해 상반기 중 정식 과로 확대 개편할 방침이다.

강경훈 조달청 구매사업국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우선적으로 구매사업국에서 상품별 전담팀제를 시범운영하는 것을 골자로 삼았다"며 "수요기관과 조달기업 편의성이 대폭 개선되고 구매업무 전문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