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 에듀팜특구 계획변경 승인…조성사업 '탄력'

2019-01-31기사 편집 2019-01-31 14:59:04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증평 에듀팜특구 조감도. 사진=증평군 제공

[증평]증평군 에듀팜특구 조성사업에 탄력이 붙게 됐다.

증평 에듀팜특구 변경 계획이 지난 30일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의 승인을 받았기 때문이다.

31일 증평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해 12월 지형 훼손 최소화와 합리적 토지이용을 위해 군 관리계획 결정, 관광단지 조성계획 승인, 산지전용허가 등 3건의 규제특례 변경 사항을 중소벤처기업부에 신청하고 협의를 진행해 왔다.

이어 환경보전방안, 교통영향평가 재심의, 에너지 사용계획 등 변경과 관련한 주요 인허가 주관부처와 조속한 협의를 이끌어내 이번 승인을 얻어냈다.

이번 승인사항에는 △환경훼손을 최소화하고 지형에 순응하는 골프장 코스 변경 △체류형 관광단지를 위한 숙박시설 확충 △식물원 및 이용객 편의를 위한 부대시설 확충 △숲 조성 녹지 신설 등이 포함됐다.

사업시행사인 ㈜블랙스톤에듀팜리조트측은 변경 사항을 토대로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차질없이 사업을 추진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에듀팜 특구는 증평군과 한국농어촌공사, ㈜블랙스톤에듀팜리조트가 도안면 연촌리 원남저수지 일원 303만㎡ 부지에 1594억 원을 들여 야심차게 준비 중인 충북 최초의 관광단지다.

특구 내에는 18홀의 골프장과 국내 최대 규모의 식물원, 대형 워터파크, 루지, 복합연수시설, 농촌테마파크, 콘도, 승마장, 양떼목장 등이 들어선다.

지난 2017년 12월 착공 후 14개월 여만에 40%의 공정률을 보이는 등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특히 오는 4월께 골프장(18홀) 운영을 시작으로 루지, 콘도, 양떼 체험장 등 일부 시설의 개장을 앞두고 있다.

군 관계자는 "증평군은 에듀팜 특구 관광단지 조성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계속해 충북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군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일자리와 이용권 할인 등 각종 혜택이 사업에 반영되도록 시행사와 협의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