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 올해 노인복지사업, 1124억 원 투입

2019-01-13기사 편집 2019-01-13 14:14:4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주]충주시는 지역 노인의 생활안정과 복지서비스를 위해 올해 예산 1124억을 투입한다.

이는 지난해 예산 1000억 원 보다 124억 원이 늘어난 것.

시는 기초노령연금 및 일자리 사업을 통한 기초소득 보장과 기초수급 노인의 장기요양급여 지원 등 지역 노인들의 건강증진과 생활안정을 도모키 위해 987억 원을 지원한다.

주요사업으로 2만 8380여 명의 노인에게 기초노령연금을 지원하고, 경제적 안정과 활력 있는 생활을 위해 3700여 명의 노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노인복지관 2개소, 시니어클럽 1개소 운영을 지원하고 장기요양급여보험 급여 예탁 및 지원, 개인운영시설 입소자 생계비 지원 등을 통해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한다.

특히, 시는 고령화 사회에서 소외되고 있는 노인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노인복지 증진사업에 82억 원을 투입하고, 노인들의 편안한 여가 공간 마련을 위해 경로당 시설환경 개선 등에도 55억 원을 투입한다.

이 외에도 노인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결식노인 무료급식 및 식사배달, 홀로노인 돌보미 사업, 노인대학 운영, 9988 행복나누미, 경로당 활성화사업 및 전담인력 지원 등 14개 사업을 진행한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