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허태정 시장 "올해는 대전의 새로운 100년 설계하는 해"

2019-01-10기사 편집 2019-01-10 13:45:0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허태정 대전시장이 10일 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직장교육에서 직원들에게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10일 올해를 새로운 대전 100년을 여는 원년으로 삼아 새롭게 출발할 것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이날 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새해 첫 공감누리(직장교육)에서 "올해는 시 출범 70년, 광역시 승격 30년을 맞는 뜻깊은 해이자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는 아주 중요한 해"라며 "이에 맞춰 우리시도 역사와 정체성을 잘 확립하고, 앞으로 100년을 어떻게 만들어갈지 거대 구상과 담론을 세우자"고 말했다.

이와 함께 허 시장은 전 직원이 힘을 모아 올해 시작된 대전방문의 해를 성공시키자고 독려했다.

허 시장은 "여기 모인 직원 모두가 올해 대전방문의 해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며 "많은 사람들이 대전을 찾아오도록 도시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고 경쟁력을 키우는 한 해를 만들자"고 당부했다.

이어 허 시장은 "올해 시민과의 약속과 주요 사업을 잘 실행해 대전시가 일하는 집단, 힘 있는 집단으로 새로 평가받는 보람된 해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공감누리에는 김대영 KAIST 교수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혁신산업과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강의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