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음주운전 공무원 승진 못한다

2018-12-12기사 편집 2018-12-11 17:05:2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도, 내년 인사운영 기본계획 수립…관리직 여성공무원 비율도 확대

충남도가 음주운전 공무원을 승진에서 배제한다.

충남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도 인사운영 기본계획'을 확정, 내년부터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발탁승진 등 성과와 역량 중심의 인력 운영을 통한 조직 활력 제고, 성별·직렬·세대 간 균형적인 인사 관리, 잦은 전보 지양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한 보직 관리 등을 기본 방향으로 정했다.

도는 내년 1월 1일 이후 음주운전으로 인한 범죄 사실이 확인된 공무원에 대해서는 경중에 관계없이 승진 심사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징계 절차와는 별도로 추진한다.

발탁승진은 직렬별 4·5급 승진 예정 인원의 20% 범위 내에서 선발한다.

대상은 획기적인 법령 제·개정, 대규모 정책 사업 완수, 집단 및 고질민원 처리 등 성공적인 업무 수행 공무원, 창의적인 업무 개선 등을 통해 행정 발전에 기여한 공무원, 기타 업무 추진 실적이 우수해 추천된 공무원 등이다.

5급 이상 관리직 여성공무원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현재 도의 관리직 여성공무원 비율은 7.2%로, 연도별 임용 목표는 내년 9.7% 이상, 2020년 10.4% 이상, 2021년 12% 이상, 2022년 13.2% 이상이다.

또 중앙부처 등에서 전입한 5급 이상은 '충청남도인사관리규정' 제7조를 적용해 2년 범위 내 승진 임용을 제한한다.

직위공모제는 임용권자의 고유 권한 강화와 직원 선호도를 반영해 개선한다.

혁신담당관과 인재육성과장, 감사과장 등 4급 3개 직위는 공모에서 제외하고, 5급은 현행 인사·조직관리팀장에 기획·예산총괄팀장을 포함해 4개 직위로 공모를 확대 실시한다.

중앙부처나 시·군 등에서 근무하는 계획인사교류자에 대해선 교류가점을 부여하고, 근무성적평정과 성과상여금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등급을 주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최근 일명 '윤창호법'이 국회에서 통과되는 등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진 가운데 공직에서부터 음주운전을 뿌리 뽑아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민선7기 2년차인 내년에도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인사 운영을 통해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들고,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는 인적 토대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