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군 병원서도 의료기기 납품업체 직원 의료행위 감사원 적발

2018-10-11기사 편집 2018-10-11 16:27:3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의료기기 업체 직원이 수술을 집도하는 불법의료행위가 사회문제가 되는 가운데 군 병원도 예외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감사원은 이같은 감사결과를 11일 발표했다.

감사원이 군 보건의료체계 운영실태를 감사한 결과 군 병원 정형외과 군의관 6명이 의료기기 납품업체 직원에게 12차례에 걸쳐 무릎천공, 힘줄 손질·삽입 등의 의료행위를 하도록 한 사실이 적발됐다.

또 군 병원에서 미용목적의 코 보형물 삽입 성형수술이 빈번하게 이뤄진 사실도 확인됐다.

감사원은 지난 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A군병원에서 무릎 손상 환자 11명에 대해 12차례 이뤄진 전·후방십자인대 수술 현황을 수술실 CCTV 자료 등을 통해 점검했다.

정형외과 외래진료 및 수술을 담당한 군의관 6명은 의료기기 납품업체 직원 B씨에게 수술재료를 주문하고, 직접 수술실에 들어와 환자의 무릎 부위에 구멍을 뚫는 등 수술을 돕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군의관 6명은 "의료인력이 부족해 납품업체 직원이 의료행위를 하도록 했다"고 감사원에 사실을 인정했다. 군의관 중 1명은 전역했다.

감사원은 이들 6명과 B씨를 의료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또한 자격정지 등 행정처분이 이뤄지도록 조치하고, 현직 군의관 5명은 경징계 이상 징계하라고 국군의무사령관에게 요구했다.

미용 성형도 빈번했다.

지난 해에만 군 병원에서 506건의 코 보형물 삽입수술이 군 병원에서 이뤄진 가운데 해당 수술이 많이 이뤄진 수도병원, 양주병원, 고양병원을 표본으로 선정해 점검한 결과 이들 3개 병원에서 지난 해에 이뤄진 코 보형물 삽입수술 171건 중 80건(46.8%)은 군복무 중 외상이나 연골결손이 된 사례가 아님에도 환자의 요청 또는 군의관의 권유로 이뤄진 미용목적 수술인 것으로 밝혀졌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