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 수질개선 위해 식재한 핑크뮬리 만개

2018-10-11기사 편집 2018-10-11 13:30:2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충주시 제공
[충주]충주시 봉방동 하방마을 일대에 조성된 핑크뮬리가 활짝 피어 가을 정취를 자아내고 있다. <사진>

시는 우천 시 발생하는 오염물질을 줄이고자 올 4월 비점오염시설 내 181㎡ 규모로 4500본의 핑크뮬리 꽃을 심어 산책로를 만들었다.

시에 따르면 핑크뮬리는 분홍쥐꼬리새라고 불리는 여러해살이식물로, 조경용으로 널리 식재되고 있다.

외떡잎식물 벼목 벼과에 속하고 60-80센티미터 정도로 자라며 특히, 분홍빛으로 꽃을 피워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 동안 제주도, 경주 등 일부 지역에서만 볼 수 있었는데, 이젠 충주에서도 볼 수 있어 시민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상정 충주시 환경정책과장은 "이번 달은 핑크뮬리 분홍꽃을 감상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기"라며 "수질개선도 하고 시민에게 힐링도 주는 일석이조가 될 것으로 시민들이 많이 찾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