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군 체육회 소속 마라토너 에루페, 대한민국 국민 되다!

2018-08-02기사 편집 2018-08-02 15:49:4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국명 오주환으로 청양군의 이름을 널리 전파하고 있는 청양군체육회 소속 케냐 출신 마라토너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 사진=청양군 제공

[청양]케냐 출신 마라토너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청양군 체육회 소속)가 한국인 '오주한'이 됐다.

에루페는 지난 31일 법무부에서 개최된 특별귀화 국적심의위원회에서 선정돼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하게 됐다.

에루페는 2016년 특별귀화가 무산된 이후, 올 4월 법무부의 국적심의위원회에서도 보류 판정을 받기도 했으나 지난 달 25일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우수인재 추천서를 받아 법무부에 제출, 이번 국적심의위원회에서 특별귀화가 승인됐다.

에루페는 2015년 7월부터 오는 2020년 12월 31일까지 청양군 체육회 소속으로 자신의 대리인이자 '한국 아버지'라고 부르는 오창석 백석대 교수의 성에 '한국을 위해 달린다'는 의미로 주한(走韓)이라는 이름까지 만들며 청양군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여섯 번의 국제대회에 출전, 네 번의 우승을 차지했다.

현재 에루페는 2시간 05분 13초의 국내 최고기록(한국최고기록 이봉주 2:07:20)을 보유하고 있으며, 서울 국제마라톤대회에서 4번(12년, 15년, 16년, 18년), 경주 국제마라톤대회에서 3번(11년, 12년, 15년) 우승하는 등 실력이 검증된 선수로 국내 마라톤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석 교수는 "그동안 청양군의 지원으로 청양에서 연습하던 에루페가 이제라도 특별귀화가 이뤄져 정말 기쁘고 앞으로 청양군과 대한민국의 육상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돈곤 청양군수는 "에루페처럼 실력이 검증된 선수가 대한민국 대표로, 특히 청양군의 대표로서 올림픽 또는 아시아 대회 같은 굵직굵직한 국제경기에 출전해 메달을 획득하게 되면 한국 마라톤의 위상과 청양군의 명성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국내 선수들과 함께 호흡하고 운동하면서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과 자신감 제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해 기쁘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