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풍수해보험 가입권장 피해복구 비 최대 92%까지 보상

2018-05-17기사 편집 2018-05-17 13:59:5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군은 자연재해로 인해 주택·온실(비닐하우스) 등이 피해를 입었을 경우 신속하게 보상받을 수 있는 풍수해 보험가입 홍보에 나섰다.

17일 군에 따르면 풍수해 보험은 태풍·호수·호우·강풍·풍랑·해일·대설·지진 등 8개 자연재해로 인해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국가와 지자체가 피해액의 일부를 보상해주며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국가 정책보험이다.

특히 호우, 태풍 등이 집중되는 여름장마철을 앞두고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로 큰 피해가 발생할 것에 대비해 주민보호차원에서 풍수해 보험가입 권장하고 있다.

이에 풍수해 피해발생시 지원되는 정부 재난지원금보다 많고 가입자 선택에 따라 피해복구 비용의 최대 92%까지 보상을 받을 수 있다.

군은 풍수해보험의 이점과 혜택을 각종회의나 행사를 통해 적극 홍보해 풍수해보험 가입자수를 최대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가입대상은 주택과 온실 (비닐하우스)등으로 건축물관리대장에 등재되지 않은 주택(단, 미등재 합법주택은 제외)이나 부속건물 빈집 등은 가입에서 제외되며, 1년 단위 소멸성 보험조건이 원칙이다.

올해 옥천군의 경우 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을 제외하고 100㎡ 크기의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일반 주민의 경우 자부담 1만 4330원 정도로 가입이 가능하다,

풍수해 보험가입을 희망 하는 주민은 5개 민간보험사 동부화재, 현대해상, 삼성화재, K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으로 연중 연락하면 된다.

육안국 재해예방담당 팀장은 "풍수해보험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을 들여 큰 피해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좋은 국가정책"이라며 "최근 늘어나고 있는 자연재해 발생 시 원활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